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군산시장, 아프리카돼지열병 거점방역 통제초소 지도점검

기사승인 2019.10.10  16:56:38

공유
default_news_ad1

[남기환 기동취재부 기자] 군산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 거점방역 통제초소를 점검하며 청정지역 사수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 차단 방역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군산시는 지난 달 28일부터 전국 최대규모의 돼지 사육지역인 충남과 경계지역인 금강하구둑(서천→군산)에 거점방역 통제초소 1개소를 추가로 설치해 2개소의 거점방역 통제초소에서 축산관련 차량에 대한 꼼꼼한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 군산시장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초소 지도점검

10일 강임준 군산시장은 군산시농업기술센터 가축방역상황실 및 동우 앞 거점소독초소, 금강하구둑 거점소독초소 등 주요 방역 관련지를 방문해 연일 근무하는 직원을 격려하고, 안전한 방역소독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 방역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축산농가들의 안일한 방역태세, 방역초소근무자들의 근무수칙 준수 등 방역에 소홀하지 않도록 독려 했으며, 태풍 이후 비로 인해 쓸려 내려간 소독약 및 생석회 등에 대한 대책마련 등을 주문했다. 또 밀집사육단지인 서수양돈단지의 이동 통제초소 운영에도 각별히 신경 쓰도록 지도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행정력을 총 동원하여 철저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양돈농가에 1일 2회 철저한 소독과 예찰, 외부인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 양돈농장 외국인근로자 고향방문 및 발생국 여행 자재, 축산농가 모임(친목모임포함) 전면금지 하는 등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방에 적극 대처해 주기를 당부한다 ”고 말했다.

남기환 기동취재부 기자 ghks79@korea.ac.kr

<저작권자 © IPN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