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일 총리 “중요한 이웃국가…관계 악화 방치 안돼”

기사승인 2019.10.24  18:22:51

공유
default_news_ad1

- 도쿄서 회담…“北 문제, 한일·한미일 공조 중요”

이 총리, 문 대통령 친서 전달…아베, 감사의 뜻 전해

[ipn뉴스 ]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4일 회담을 갖고 양국의 관계 악화를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데에 인식을 함께 했다. 

또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도 한일, 한미일 공조가 중요하다는 공감대를 이뤘다.

   
▲ 이낙연 국무총리와 일본 아베 신조 총리

국무조정실은 이날 양국 총리의 회담결과를 담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이 전했다.

국조실은 “한일 관계에 관해 양 총리는 한일 양국은 중요한 이웃국가로서 한일 관계의 어려운 상태를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낙연 총리는 한일관계의 경색을 조속히 타개하기 위해 양국 외교당국간 대화를 포함한 다양한 소통과 교류를 촉진시켜 나가자고 촉구했고 아베 총리는 국가간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면서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당국간 의사소통을 계속하자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일본이 그런 것처럼, 한국도 1965년 한일기본관계조약과 청구권협정을 존중하고 준수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며 “이제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이번에도 한일 양국이 지혜를 모아 난관을 극복해 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한일 두 총리는 어려운 상황일수록 청소년 교류를 포함한 민간 교류가 중요하다는 데도 의견을 같이 했다.

아울러 오늘 회담에서 이 총리는 레이와 시대의 개막을 축하하고 양국의 발전을 희망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으며 이에 아베 총리는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국조실은 설명했다.

ipn뉴스 ipip519@gmail.com

<저작권자 © IPN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