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 겨울철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근절 팔 걷어

기사승인 2019.11.08  10:20:05

공유
default_news_ad1

- 밀렵·밀거래 우려지역 집중 단속, 불법엽구 수거, 야생동물 먹이주기

article_right_top

[강인태 기동취재부 기자] 대전시가 야생동물과 서식환경을 보호·관리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나섰다.

대전시는 ‘2019년 겨울철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방지대책’을 수립해 올 겨울 불법행위가 한 건도 일어나지 않도록 민·관 합동단속과 시민에 대한 홍보를 강화한다고 8일 밝혔다.

대전시는 오는 18일부터 내년 3월 10일까지를 특별단속기간으로 정하고 시, 구, 야생생물협회와 함께 밀렵·밀거래 우려지역에 대한 합동단속과 불법엽구 수거 및 야생동물 먹이주기 등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올해는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한 야생멧돼지 포획이 활발한 틈을 타 다른 야생동물에 대한 불법포획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포획단과 건강원 등을 모니터링하는 등 수시단속을 이어갈 방침이다.

아울러 대전시는 지난 해 밀렵·밀거래 단속 결과 불법행위가 적발되지는 않았지만, 외곽지역에서 불법행위를 인지하지 못한 일부 주민들이 설치한 것으로 추정되는 창애·올무 등 불법엽구가 다수 발견됨에 따라 올해는 대 시민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환경부는 야생동물 밀렵 및 밀거래 행위 시고 시 포상금이 최고 500만원이며 올무·창애 등 불법엽구 신고 시에는 5000원에서 7만원까지 지급한다.

대전시 이윤구 환경정책과장은 “올해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방지대책은 불법행위에 대한 적발과 처벌보다는 예방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시 홈페이지뿐만 아니라 구와 동의 자생단체 회의자료에 게재하는 등 시민이 직접 접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해 야생동물 및 서식환경을 보호·관리하겠다”고 말했다.

강인태 기동취재부 기자 kang18@hanmail.net

<저작권자 © IPN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