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수시, 사각지대 근로자에게 최대 100만원 지급

기사승인 2020.04.08  15:50:48

공유
default_news_ad1

- 무급휴직 노동자(100인 미만 사업장), 특수형태근로종사자, 프리랜서

article_right_top

4월 7일부터 읍‧면‧동 접수 시작, 50만 원씩 2개월간 최대 100만 원

[최수현 기동취재부 기자]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근로자의 생활 안정 도모와 지역 일자리 안정을 위해 사각지대 근로자에게 4월부터 월 50만 원씩 2개월간 최대 100만 원을 지급한다.

시는 국비 10억 원을 투입해 약 1,700여 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고용안전망의 사각지대에 놓인 소규모 사업장의 무급휴직 근로자,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프리랜서 등을 지원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5일 이상 무급 휴직자나 노무 미제공자는 하루 2만5천 원씩 월 최대 50만 원까지 2개월간 최대 10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100인 미만의 소규모 사업장에서 일하는 무급 휴업·휴직자는 진남체육공원 내 인구일자리과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고용보험에 가입되지 않은 운송업, 교육업, 관광업 등에 종사하는 특수형태 근로종사자와 프리랜서 등은 특수 고용 관계임을 입증할 수 있는 서류 등을 지참하고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보건복지부 긴급복지지원 가구와 전남형 긴급생계비 지원 가구는 제외된다.

신청 기간은 이달 7일부터 8월 10일까지며, 1차 접수분은 4월 30일 내로 지급할 계획이다.

구비서류 등 자세한 내용은 여수시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을 참고하면 된다.

권 시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근로자에게 직접 지원해 효과성과 시민 체감도를 높이겠다” 며 “고용안전망 사각지대에 있는 근로자들에게 실효성 있는 지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수현 기동취재부 기자 shchoi@cctvlens.co.kr

<저작권자 © IPN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