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것만은 걸리고 싶지 않았는데”

기사승인 2020.04.08  16:07:47

공유
default_news_ad1

- 장민호, 수영 강사 활동 중 어머니들 항의 빗발쳐 다른 수영장에 소문까지?

   
▲ MBC ‘라디오스타’
[ipn뉴스] 장민호가 ‘라디오스타’에서 ‘사랑과 전쟁’ 출연 과거를 털어놔 동생들을 충격에 빠트린다.

이어 그는 첫 촬영부터 굉장히 난감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8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지난주에 이어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출연하는 ‘오늘은 미스터트롯’ 특집으로 꾸며진다.

장민호가 과거 수영 강사로 활동 중 겪었던 일화를 털어놓는다.

아이돌로 데뷔했지만 계속된 실패에 결국 수영 강사 일을 시작했다는 장민호. 그러나 강습을 받던 어머니들의 항의가 빗발쳤다고. 심지어 다른 수영장에까지 소문이 났다고 전해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이 커진다.

또한 장민호가 ‘사랑의 전쟁’에 출연했던 과거도 덧붙여 관심을 집중시킨다.

“이것만은 걸리고 싶지 않았는데”며 절규하는 그의 뒤로 충격에 빠진 동생들의 반응이 웃음을 자아내기도. 이어 그는 로봇 장수원의 뒤를 이어 캐스팅된 사연과 함께 첫 촬영부터 난감했던 일화를 공개해 웃음을 더할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장민호가 바지 지퍼 트라우마를 고백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한 사건을 계기로 무대 올라가기 전 무의식적으로 바지 지퍼를 터치하는 것이 습관이 됐다는 것. 이에 김구라가 명쾌한 솔루션을 제시해 폭소를 유발한다.

마지막으로 장민호가 44년 만에 고질병을 발견했다고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미스터트롯’ 촬영 도중 이상 증세로 병원에 찾아가 충격적인 진단을 받았다고. 심할 경우 어지럼증과 구토를 동반한다는 이 질병에 모두가 걱정의 눈길을 보냈다는 후문이다.

동생들을 충격에 빠트린 장민호의 과거는 오늘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ipn뉴스 ipip519@gmail.com

<저작권자 © IPN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