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英, 기차 역무원, 코로나19 환자 침 세례에 사망

기사승인 2020.05.13  12:51:29

공유
default_news_ad1

- 호흡기 질환 앓던 역무원, 보호장구 미착용

[ipn뉴스 ] 영국 런던의 기차역에서 근무하던 역무원이 코로나19 환자로 추정되는 남자가 뱉은 침을 맞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BBC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런던 빅토리아역 매표소에서 근무하던 벨리 무징가(47)씨가 지난달 5일 코로나19에 감염으로 지역의 바넷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 영국의 빅토리아 역사

무징가씨는 빅토리아역 매표소 직원으로 근무하던 지난 3월 다른 동료와 함께 역 중앙홀에서 근무하던 중 익명의 남성으로부터 이유 없이 침을 맞는 봉변을 당했다. 해당 남성은 코로나19 환자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당일 빅토리아역 중앙홀에서 근무한 벨리 무진가와 또 한 명의 역무원 여성은 지나가던 남성에게서 침 세례를 맞았다.

무징가씨의 남편 루삼바 고드 카탈레이씨는 근무 중인 무징가와 그녀의 동료에게 갑자기 어떤 남성이 다가와 무징가 씨와 동료에게 왜 거기에 서 있는지를 물었고, 근무 중이라고 대답하자 갑자기 이들을 향해 침을 뱉었으며, 남성은 자신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음을 말했다고 전했다.

며칠 뒤 무징가씨와 동료는 코로나19 확정 판진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평소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던 무징가씨는 남편과 11살짜리 딸을 남겨두고 세상을 떠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남편 루삼바 고드 카탈레이 씨는 병원에 입원 중인 아내와 영상통화를 마지막으로 이별했다.

영국교통경찰은 무징가에게 침을 뱉은 남성을 추적하기 위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ipn뉴스 ipip519@gmail.com

<저작권자 © IPN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