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지난 50년간 국토면적 2,382㎢증가, 여의도면적 821배

기사승인 2020.06.03  12:50:56

공유
default_news_ad1

- 국토부,‘2020 지적통계연보’발간…올해로 지적통계 공표 50주년

article_right_top

[남기웅 기동취재부 기자] 국토교통부는 국토정책 수립과 행정업무 활용에 기초가 되는‘2020년 지적통계연보’를 발간한다.

지적통계는 지적공부에 등록된 면적 등을 기초로 해 행정구역별, 지목별, 소유구분별 등 우리나라의 총 면적 및 필지 수를 집계해 매년 공표하는‘통계법’제18조에 따른 국가승인통계로 1970년 최초 작성되어 올해로 공표 50주년을 맞았다.

‘2020년 지적통계’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전국 지적공부에 등록된 필지 수는 38,993천 필지이며 면적은 100,401㎢로 최초 작성된 1970년 지적통계와 비교할 때 전 국토의 면적이 2,38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여의도 면적의 약 821배에 달하는 것으로 면적이 증가한 주요 사유는 간척사업, 농업개발사업, 공유수면매립 등 각종 개발사업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지난 50년간 주요 지목별 면적 증감추이를 살펴본 결과, 산림 및 농경지는 5,386㎢ 감소, 생활용지는 3,119㎢ 증가, 도로 및 철도용지는 1,878㎢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1970년대 이후 산업화 및 도시화를 겪으면서 우리나라 국토 이용 또한 시대의 흐름과 함께 변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2020년 지적통계’를 기준으로 면적이 가장 큰 광역자치단체는 경상북도 19,033㎢이고 지방자치단체는 강원 홍천군 1,820㎢이며 지목별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지목은 임야로 63%이고 다음으로 답이 11.1%, 전이 7%이다.

즉, 산림 및 농경지가 우리나라 면적의 약 81%를 차지하고 있다.

산림 및 농경지의 비율이 가장 높은 지방자치단체는 강원 홍천군으로 전체 면적 중 무려 92.6%가 산림 및 농경지인 것으로 나타났고 강원 인제, 강원 평창이 그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생활용지가 제일 많은 지방자치단체는 경기 화성이며 도로·철도용지가 제일 많은 곳은 충북 청주였다.

또한, 행정안전부에서 제공하는 ‘주민등록인구현황’ 자료와 ‘2020년 지적통계’를 비교하면 인구밀도를 알 수 있는데, 광역자치단체의 경우 서울, 부산, 광주 순으로 가장 높았고 지방자치단체의 경우 서울 양천, 서울 동대문, 서울 동작 순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공간정보제도과 손종영 과장은 “지적통계가 각종 토지 관련 정책수립, 조세부과 및 학술연구 등 보다 다양한 분야의 기초자료로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공공기관, 도서관, 학교 등 280여 기관에 배부할 계획이며 정확하고 신뢰도 높은 지적통계 작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기웅 기동취재부 기자 nkw778@hanmail.net

<저작권자 © IPN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