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의 자랑‘직지’해외공관 영인본 보급

기사승인 2020.08.04  12:35:08

공유
default_news_ad1

-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금속활자본 직지, 한국의 인쇄문화를 알려요

   
▲ 한국의 자랑‘직지’해외공관 영인본 보급
[조 춘 희 기동취재부 기자]청주 고인쇄박물관은 청주의 자랑인 세계 최고 금속활자본이자 유네스코 세계 기록유산인 직지의 가치와 우수성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대한민국 해외공관 영인본 보급, 전시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직지는 1377년 청주 흥덕사에서 금속활자로 간행되어 독일 구텐베르크의 42행 성서보다는 78년이나 빨리 금속 활자로 찍어낸 현존하는 세계최고의 금속활자본으로 우리 선조들이 인류문화사상 제일 먼저 금속활자를 발명한 우수한 민족이라는 사실을 증명하는 문화유산이다.

박물관에서는 프랑스국립도서관 소장의 원본과 동일한 직지 영인본을 제작해 보급 홍보하는 사업을 하며 국내뿐 아니라 해외 현지인과 교민들이 많이 방문하는 공관에 영인본을 전해 직지를 널리 알리고 있다.

2019년에는 두바이, 모스크바, 브라질, 스위스, 스페인, 오사카, 체코, 카자흐스탄, 콜롬비아, 키르기스스탄 등의 10개 공관에 직지 영인본을 전달했으며 올해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영인본 보급 및 전시, 홍보 등 많은 어려움을 극복해 하반기부터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의 협조를 받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인 직지와 한국 인쇄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활동을 더 적극적으로 펼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조 춘 희 기동취재부 기자 iyoyo2001@naver.com

<저작권자 © IPN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