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부산지역 6개 공사·공단 인권경영협의체 구성·운영

기사승인 2020.08.04  15:02:39

공유
default_news_ad1

[남난우 기동취재부 기자] 부산시 산하 공사・공단 6개 기관이 임직원 및 지역 주민, 협력사 등 모든 이해관계자의 인권보호와 증진에 앞장서기 위해 공사・공단 인권경영 협의체를 구성했다.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 기관 담당자 5명은 4일 오전 국가인권위원회 부산인권사무소에서 협의체 1차 모임을 개최하여 공사・공단간 그간 인권경영 추진사항과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앞으로 모범적인 인권경영 정착과 지역과 민간에 바람직한 인권경영의 모델을 확산하기 위해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 부산지역 6개 공사・공단 인권경영 협의체 구성・운영

협의체의 협력기관으로 국가인권위원회 부산사무소가 참여하여 기관별 인권경영 추진 시 어려운 문제 해결과 구제절차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 등에 대해 자문했다.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은 정부 『공공기관 인권경영 추진 매뉴얼』에 따라 2018년 말부터 기관별로 인권경영을 적극 추진해왔으며, 임직원과 협력사, 소비자의 인권보호와 증진과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날 협의체 회의에서는 기관별 우수사례를 공유하였다. 부산시설공단의 전사적 인권경영 토론행사 개최 및 인권보호 사례집 제작, 부산교통공사 인권침해 구제절차 외부전문기관 컨설팅, 부산도시공사의 인권존중 문화 정착과 인권경영 확산을 위한 노력, 부산관광공사의 전 직원 대상 조직문화개선 상담사업, 부산환경공단의 협력사와 계약 전 인권경영 실천서약과 인권설문조사 실시 등 지역사회 내 인권문화 확산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다양한 시책을 공유했다.

공사・공단 협의체는 담당자들이 정기적 모임을 온라인 또는 오프라인을 통해 개최하여 자료 공유와 주요 시책 등에 대해 함께 논의할 예정이며, 국가인권위원회(부산사무소) 등 외부기관과 협력하여 인권침해 요소를 제거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공사(공단) 담당자들은 "인권 침해로 인한 피해가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전 사회적으로 많은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며 ”부산지역 지방 공기업이 협력하여 임직원과 협력체, 시민의 인권 침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난우 기동취재부 기자 namwoo97@hanmail.net

<저작권자 © IPN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