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은혜 “文정부, 3-6억원 주택 재산세 폭탄”

기사승인 2020.10.16  10:55:23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산층 세 부담 확대는 과세표준이 되는 공시가격 급등이 주원인

   
▲ 김은혜 의원
[남기웅 기동취재부 기자] 과천과 성남을 제외한 경기도의 28개 시에서 공시가격 3~6억원 구간 주택 보유자의 제산세 과세 비중이 크게 확대됐다.

특히 실거주 목적의 중저가 주택에 대한 서민 증세가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은혜 의원이 16일 ‘2017-2020년 경기도 30개 시군별 재산세 부과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인구가 사는 경기도의 3억~6억원 주택 보유자에 대한 재산세 과세금액 비중이 현 정부 출범 후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6억 이상의 주택 과세금액보다 많고 3억 이하의 주택 과세금액은 줄어들어 3-6억원 주택 과세금액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부천시의 경우 3-6억원대 주택 과세물건은 2020년 시 전체 과세금액 884억5천8백만원 중 215억6천8백만원을 부담했다.

2017년 이들이 시 전체 재산세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06%에 불과했으나 올해 24.38%로 높아졌다.

용인시에서도 2017년 9.53%에서 2020년 30.62%로 안양시에서도 2017년 7.66%에서 2020년 44.15%로 시흥시는 2017년 2.75%에서 2020년 11.53%로 구리시는 2017년 15.92%에서 2020년 50.14%로 시 전체 재산세 중 3억에서 6억원대 주택을 가진 이들에게 세 부담이 늘어났다.

같은 기간 의왕시도 3-6억원대 주택 과세물건이 4배 이상의 재산세 부담이 늘었다.

2017년 7.98%에서 2020년 36.85%로 확대됐다.

안양시의 경우, 3억 이하 주택을 대상으로 한 재산세 과세대상 물건 수가 2017년 11만8,650건이었으나, 2020년 9만5,324건으로 줄어 14.4%가 감소했다.

이와 유사한 비율로 3억에서 6억원대 주택의 과세대상 물건 수는 23.32%로 상승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는 주택가격 상승으로 서민들의 재산세 부담이 급증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같은 현상은 구리시에서도 나타나 2017년 3억 이하 주택 과세대상 물건이 2017년 3만7,636건에서 2020년 3만3천711건으로 14.42% 하락한 반면, 3억원에서 6억원 사이 과세대상 물건은 2017년 4,785건에서 2020년 1만9,365건으로 상승해 3억 이하 물건이 전환된 것으로 확인된다.

중산층 실수요자들의 세 부담이 확대된 이유는 집값 상승과 정부의 공시가격 현실화율 인상이 중첩된 결과로 풀이된다.

과세표준이 되는 공시가격이 급등해 국민 세금 부담이 가중됐다는 것이다.

김은혜 의원은 “부동산 안정은 시장을 쥐고 통제하겠다는 발상으로는 더 이상 가능하지 않다”며 “필요한 곳에 공급을 늘리는 당연한 시장의 법칙을 확립해야 할 시점이다”고 밝혔다.

남기웅 기동취재부 기자 nkw778@hanmail.net

<저작권자 © IPN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