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로 6명 실종

기사승인 2020.01.20  00:25:52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인 교사 4명 아직 발견 못 해

[ipn뉴스 ] 17일(현지시간) 오전 네팔 고산지대에 있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트래킹 코스 데우랄리 지역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현지로 교육봉사를 떠났던 한국인 교사 4명을 포함해 현지인 등 총 6명이 실종됐다.

이은복 충남교육청 교육국장은 “17일 오전(현지 시각 10시 30분경)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해발 3230m) 인근에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트래킹 도중 눈사태를 만나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교사들은 카트만두 지역의 초·중학교와 공부방 등에서 봉사활동을 진행 중이었다.

   
▲ 네팔 고산지대인 안나푸르나 지역에서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의 수색 작업이 18일(현지시간) 진행됐으나 실종자는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 사진은 미래 도전프로젝트 참가 대원들이 촬영한 폭설 내린 안나푸르나 모습.(전남도교육청 제공)

이들은 13일부터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일대로 교육봉사활동을 떠난 1개 봉사단 교사 11명 가운데 건강이 좋지 않은 2명을 제외한 9명이 트래킹에 나섰다가 눈사태가 발생해 9명 가운데 5명은 안전하게 대피하고, 4명이 실종됐다.

사고현장에는 며칠 전부터 계속 폭설이 내렸고 평소에도 절벽에서 눈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큰 곳으로 알려졌다.

주네팔대사관은 17일 오후 사고 접수 직후 담당 지역을 관할하는 포카라 경찰 관계자에게 적극적인 수색을 요청하고, 국내에 있는 실종자 가족들에게 사고 소식을 전했다.

외교부는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9명이 이동 중에 눈사태를 만났다”며 “이중 앞서가던 4명이 현지 가이드와 함께 연락이 두절됐다”고 전했다. 후미에서 이동 중이던 5명의 교사는 현재 안전한 장소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외교부는 신속대응팀 2명을 현지로 급파했다.

충남교육청은 현지에서 봉사활동 중인 3개 단(39명) 가운데 나머지 2개 단에 대해서는 조기 귀국을 요청한 상태다.

교육청은 사고 상황을 정식으로 접수한 뒤 가족들에게 연락하고 사고상황본부를 설치, 외교부와 교육부 등 관계기관 협조 아래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사건 발생 직후 헬기 수색을 요청했으나 현지 날씨가 좋지 않아 오늘 오전까지 헬기가 못 뜨고 있는 상태”라며 “현지 기상이 좋아지는 대로 헬기 수색을 우선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전문구조대 역시 걸어서 현장에 접근한 후 수색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ipn뉴스 ipip519@gmail.com

<저작권자 © IPN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