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최대호 시장, 아파트 경비원도 친근한 우리 이웃

기사승인 2020.11.27  11:03:12

공유
default_news_ad1

- 안양시 25일 공동주택 노동자 설문조사 발표 겸한 토론회 열어

   
▲ 최대호 시장, 아파트 경비원도 친근한 우리 이웃
[차부업 기동취재부 기자] 안양관내 공동주택 노동자 대부분이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최대호 안양시노사민정협의회 위원장은 공동주택 경비원 인권증진을 위한 조례를 제정 중이라고 밝혔다.

안양시노사민정협의회는 지난 25일 안양노동복지회관에서 공동주택 종사자 실태조사 결과 발표를 겸한 토론회를 열었다.

실태조사에는 공동주택 경비 및 미화노동자와 입주민 약 1천여명이 참석했고 조사결과를 발표한 한국비정규노동센터 남우근 정책연구위원을 비롯한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패널로 자리를 함께했다.

노사민정협은 금년 7월부터 9월까지 관내 소재 공동주택 111개 단지의 경비·미화노동자 880명을 대상으로 실태파악을 위한 설문조사를 벌였다.

최근 공동주택 노동자들이 인권사각지대에 처해있다는 사회적 문제 제기에 따라 그 실태를 분석, 건전한 노동문화 만들기에 활용하기 위함이다.

조사결과에 의하면 6개월 미만의 초단기 계약에 따른 고용불안정성이 심하게 나타났으며 주 임무인 경비업무는 30%정도로 낮은 반면 분리수거, 택배보관, 주차관리 등에 월등히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었다.

또 월 1.7회 정도 20% 가까운 노동자가 비인격적 대우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미화노동자들도 힘겹기는 마찬가지, 월 임금이 최저임금 수준에 못 미치고 제대로 된 휴게공간이 없다는 응답이 86.9%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열악한 노동환경에 따른 제도마련과 초단기 근로계약 근절, 근무체계 개선, 공공위탁관리 시범운영, 정책의 내실화를 위한 거버넌스 구축 등이 제안됐다.

특히 현업에 있는 경비노동자들이 현장의 어려움을 증언하는 시간도 가졌다.

안양시노사민정협의회 위원장인 최대호 안양시장은 아파트경비원도 공동체 생활을 하는 이웃이라는 생각으로 배려와 존중의 문화가 안양에서 싹트길 바란다며 공동주택 경비원의 인권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차부업 기동취재부 기자 upbucha@hanmail.net

<저작권자 © IPN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